“단군신화가 日 천손강림 신화의 모태”
타나토노트
2012-06-19 09:30:05 │ 조회 617

“단군신화가 日 천손강림 신화의 모태”  

 


▲ 단군신화가 일본의 천손강림 신화의 모태가 됐음을 밝히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사진은 단군의 승천일인 음력 3월15일 서울 종로구 사직동 단군성전에서 매년 열리는 ‘어천절(御天節) 대제’. 문화일보 자료사진


“일본과 한국 신화에는 시조왕이 하늘에서 강림한다고 하는 사상의 공통성이 보인다. 그러나 이것은 일본과 한국만의 고유한 특징은 아니다. 북아메리카 원주민(이른바 인디언)이나 대만의 고사족(高砂族), 인도네시아의 셀레베스섬(술라웨시섬) 등 여러 지역에서 유사한 신화의 공통성을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세계에 존재하는 다른 강림 신화와 달리 일본과 한국의 경우 ▲강림지가 반드시 산꼭대기이고 ▲강림하는 신 또는 왕은 천신(天神)으로부터 지령과 함께 성스러운 레갈리아(regalia·왕권의 상징물)를 받는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이노우에 미쓰오(井上滿郞) 일본 교토(京都)산업대 문화학부 교수는 오는 10월4일 오후 2시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소강당에서 발표하는 ‘한·일천손(天孫)문화론’을 통해, “한국 단군(檀君)신화의 환웅(桓雄)과 가야의 수로왕, 일본 개국신화에 등장하는 천손 니니기(瓊瓊杵)가 서로 유사한 요소를 갖고 있다”며 “일본의 천손 강림 신화가 한반도계·중국계라는 것은 의심할 나위가 없다”고 주장한다.

단기 4343년 개천절을 맞아 한국의 단군신화와 일본의 개국신화를 비교 고찰하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한일천손문화연구소(소장 홍윤기)가 ‘단군 개국신화는 일본 개국신화의 모태(母胎)’라는 주제로 4일 개최하는 제1회 한·일천손문화학술대회가 바로 그것. 일본 고대 사학계의 태두이자 아시아사학회 회장인 우에다 마사아키(上田正昭) 교토대 명예교수와 박성수(한국학 중앙연구원 명예교수)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 명예총장, 이노우에 교수, 홍윤기 소장 등이 발표자로 참석하는 이번 학술대회의 초점은 한국의 단군신화가 일본의 개국신화와 역사를 형성하는 데 큰 디딤돌이 됐다는 데 맞춰져 있다.

미리 배포된 ‘한·일 친선과 천손 문화’를 주제로 한 우에다 교수나 ‘일본 천황가의 단군신화 수용 과정 고찰’을 다룬 홍 소장의 발표문을 보면 1940년대에 이미 일본의 대표적 민족학자인 오카 마사오(岡正雄)와 역사학자인 미시나 아키히데(三品彰英) 등이 단군신화가 가야 및 일본 개국신화의 바탕이 됐음을 입증했다. 오카는 당시 “천신인 환인(桓因)이 아들 환웅에게 ‘3종의 보기(寶器)’를 주어 신단수 아래로 내려가 ‘조선’이라는 나라를 세우게 한 단군신화의 내용을 본뜬 것이 일본 신화이며 일본 황실 ‘3종의 신기(神器)’의 발자취”라고 주장했다. 미시나는 “신라에서 일본에 건너온 아메노히보코(天日槍) 왕자가 가져온 곰신단(熊の神籬)이 고조선의 태양신을 모셔다 제사 지내는 하늘의 제사 종교의식”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한·일 신화를 비교연구해온 우에다 교수는 이날 발표에서 한·일 천손 문화가 약간의 차이점에도 불구하고 천손이 산꼭대기에 강림하는 점 등을 비롯, 공통점과 유사성이 훨씬 더 많음을 강조한다. 이와 함께 일본 개국신화에서 니니기가 강림한 다카치호(高天穗) 봉우리가 지금까지 논의돼온 미야자키(宮崎)나 가고시마(鹿兒島) 등 규슈(九州) 동남부 지역이 아니라 기타규슈(北九州) 지역의 산봉우리였을 가능성을 새로 제기하고 있다. 일본 궁중에서 신에게 제사 지낼 때 연주하는 고유의 무악(舞樂)인 미가구라(御神樂)에 한신(韓神)이 포함돼 있는 것이나 헤이안쿄(平安京) 왕도의 궁중에서 한신사(韓神社)라는 사당이 자리 잡고 있었던 사실을 통해 백제신의 존재가 일본에서 지속적으로 명맥을 이어온 사실을 우에다 교수는 지적한다.

한편 박성수 총장은 ‘한국의 선도(仙道)와 천손문화’에서 불교 전래 이전에 단군조선에서 유래한 신라 고유의 선도가 있었다고 밝힌다. 또 홍 소장은 본래 일본 황실 최고의 사당인 이세(伊勢)신궁에서 모시던 신주(神主)가 단군을 신봉하던 부여 영고신·고구려 동명신 등 조선신(朝鮮神)들이었으나 후대 일본 국수주의자들의 조작으로 아마테라스 오미카미(天照大神)로 바뀌었다고 주장한다.

댓글 (0개)
     
    • 추천순
    • 조회순
    • 댓글순
    • 최신순
    제목  

    그리스 신화 속 ‘저승’ 실제장소 찾았다

    고대 그리스 신화 중 죽은 자들의 나라를 일컫는 ‘하데스’(Hades)의 실제 장소가 발견됐다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모으고 있다.그리스 남부 디로스(Diros...

    타나토노트
    조회 508
    0

    민속신앙 제석신(帝釋神) 이야기

    제석신중도(帝釋神衆圖) ◈ 민속신앙 제석신(帝釋神) 이야기1. 개요제석은 불교에서 세계의 중심을 상징하는 ...

    타나토노트
    조회 644
    0

    옥황상제 설화

    ◈ 민속신앙 옥황상제(玉皇上帝) 이야기 1. 옥황상제의 정의 옥황상제는 천신, 즉 하늘의 신령이라는 의미로, 하늘의 중심, 하늘 자체를 신격화하거나 ...

    타나토노트
    조회 710
    0

    반고(盤古)와 여와(女媧), 신화 속 중화(中華)

    신화(神話)는 말 그대로 ‘신의 이야기’다. 신의 영역에 속하는 이야기다. 인간의 영역 밖이라는 뜻이다. 그래서 신의 영역에 대한 인간의 도전은 끝...

    타나토노트
    조회 1379
    0

    천강신화와 난생신화는 같은 말

    한 민족이나 집단의 기원을 설명하는 방법론으로서 대표적인 것이 소위 그들을 지배하였거나 다스렸던 통치자가 하늘에서 내려왔다는 천강신화(天降...

    타나토노트
    조회 748
    0

    죽음과 내세에 관한 신화

    죽음과 내세에 관한 신화 1. 그리스 신화에서의 내세와 죽음우리는 태어나면서 부터 죽음이라는 최대의 위기와 최대의 호기심에 직면하게 된다. 그리...

    타나토노트
    조회 807
    0

    [수메르신화] 길가메쉬 서사시

    1) 길가메쉬와 엔키두광할한 땅 위에 모든 것을 알고 모든 것을 경험했고 모든 것에 능통한 자가 있었다. 그는 먼 여행길을 다녀왔으며 홍수 이전 태초...

    타나토노트
    조회 954
    0

    수메르의 인간창조신화, 홍수신화 :: 사람이 태어난 이야기 / 에리두 창세기 / 아트라하시

    수메르의 인간 창조 신화, <사람이 태어난 이야기> • 기원전 3천년기의 것으로 추정• 수메르 문명은 홍수가 잦았던 메소포타미아 하류지역에있...

    타나토노트
    조회 932
    0

    난생신화 (卵生神話)

    우주창조나신,혹은민족의시조가알에서태동되었다는신화이다.이러한난생신화는우리나라뿐만아니라세계각나라와민족에서찾아볼수있다.그리스의오...

    타나토노트
    조회 571
    0

    “단군신화가 日 천손강림 신화의 모태”

    “단군신화가 日 천손강림 신화의 모태” ▲ 단군신화가 일본의 천손강림 신화의 모태가 됐음을 밝히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사진은 단군의 승천일인 ...

    타나토노트
    조회 618
    0